[중고CD] 가을방학 / 3집 세 번째 계절 (Digipak)  

[중고CD] 가을방학 / 3집 세 번째 계절 (Digipak)

기본 정보
제조국 KOREA
레이블 Windmill Ent
판매가 8,700원
적립금 90원
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
배송
수량 up down  
상품 목록
상품 정보 가격 삭제
총상품금액(수량)0
buy
buy




1. 새
2. 153Cm, 플랫슈즈
3. 사하
4. 난 왜 가방에서 낙엽이 나올까
5. 재채기
6. David
7. 사랑에 빠진 나
8. 이별 앞으로
9. 사람의 홍수 속에서
10. 베스트 앨범은 사지 않아 (album Ver.)
11. 아이보리 (album Ver.)





가을방학의 정규 3집 [세 번째 계절]

1.
9월입니다. 이 무렵이면 떠오르는 이야기가 있습니다. 대학교 1학년 2학기가 시작되었을 때 선배가 해준 이야기입니다. “학교 안에서 여자를 사귀려면 이때쯤이 좋아. 1학기 때 연애를 시작한 애들 중 상당수가 방학 동안 헤어지고 솔로가 되어 돌아오거든. 끝난 지 얼마 안 돼서 옆구리는 허전하고 눈높이는 낮지. 어떻게 보면 봄보다 더 여자 꼬시기 좋은 계절이야.” 일리 있다고 생각하면서 고개를 끄덕였습니다. 그러고 보니 지난 학기에 쌍쌍이 붙어 다니던 아이들이 홀로 수업을 듣고 밥을 먹고 캠퍼스를 배회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습니다. 세 번째 계절, 즉 가을에 그들은 혼자가 되어있었습니다.


2.
만남의 나이테를 세는 단위로 계절을 꼽는 것은 꽤 적절하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. 다들 몇백일이니 몇 년이니 하지만, 날(日)은 너무 촘촘한 망이고 해(年)는 너무 무딘 칼입니다. '여섯 계절째인 남자친구가 있어’. 실생활에서 이렇게 말하는 사람을 만나면 좀 떨어져 걷고 싶겠지만 글로 써놓고 보니 그럴싸해 보입니다. 무엇보다 사람의 마음이 계절을 타니까요. 소매와 낮과 밤의 길이가 바뀌는 파고를 몇 번이나 같이 넘을 수 있었는지. 사람 사이의 인연을 가늠하는데 썩 괜찮은 척도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.


3.
이번 앨범 타이틀에 꼭 ‘셋’이라는 숫자를 넣고 싶었습니다. 3집이란 것 말고도 ‘셋’이어야 하는 이유는 많았습니다. 세 사람이 만들었다(가을방학 두 사람과 프로듀서 이병훈), 삼각지에 있는 스튜디오에서 주로 녹음했다, 자켓 그림에도 세 가지 소재(바다/하늘/땅, 혹은 두 사람과 새 한 마리)가 담겨있다... 여러 가지 핑계를 댔지만, 사실은 무사히 세 번째 정규작이 나왔다는 것을 자랑하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. 음악하는 팀의 시간은 비선형적입니다. 그리고 그 비선형적인 타임라인 위에서 서로 다른 마음을 모아 세 번씩이나 결과물을 내는 일이 결코 쉽지 않다는 것을 저는 잘 알고 있습니다. 이 앨범은 제가 1996년 언니네 이발관 1집으로 데뷔한 이래 20년째 총 4개의 팀으로 음악을 해오면서 멤버 변동 없이 첫 번째로 내는 3집입니다. 지금부터는 가보지 않은 길입니다.


4.
음반은 기존의 가을방학 음악과 노선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내용물이라 생각합니다. 2010년에 1집 음반을 소개하면서 저희는 "계피의 음색, 그리고 그 목소리가 전달하는 노랫말의 내러티브를 살리는 것”이라고 했습니다. 이 생각은 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저희가 곡을 만들고, 추리고, 다듬고, 최종적으로 형틀에 넣어 굳히는 과정 전반에 걸쳐 일관되게 가진 원칙이라도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. 또 하나 염두에 둔 것은 균형입니다. "익숙하고 잘할 수 있는 것, 그리고 잘할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흥미를 느끼고 시도해보고 싶은 것 사이의 균형”. 이 문구는 2집 소개 글에서 그대로 가져왔습니다. 예전에 했던 이야기들을 뒤집지 않으면서 나이 들어가는 것이 저희의 또 한 가지 자랑입니다.


5.
대학 1학년의 가을, 저는 여자친구가 생기지 않았습니다. 선배에게도 생기지 않았습니다. 그리고 그것은 ‘막 헤어진 여자들은 외로움을 타거나 눈높이가 낮다'는 탁상공론에 대한 우스꽝스러운 반례이자 제 미숙함에 대한 쓸쓸한 반증이었습니다. 어설펐던 시절 제가 간과했던 것들이 이제는 조금씩 보입니다. 이를테면 세 번째 계절에 혼자인 사람이 기대하는 것은, 적어도 '첫 번째 계절을 같이 보낼 사람' 이상의 무언가일 거란 사실입니다. 약속? 안정? 기본? 그 무언가를 정확히 표현할 단어는 못 찾겠지만, 그것이 적어도 꽤 여러 줄의 나이테를 갖고 있음은 분명합니다. 이 앨범을 듣는 분들이 그 무언가를 느끼실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. 결성 6년째에 들려드리는, 가을방학의 시즌 3입니다.

 

제품 안내

[주로파]에서 판매하는 중고음반(CD, DVD, Blu-ray)의 경우 제품의 상태를 매입단계에서 철저하게 검수하고 있습니다. 판매에 적합한 음반만을 등록하고, 제품 판매시 새케이스로 교환 후 비닐포장에 담아 배송하므로 안심하고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.
일부, 자켓 상태와 디스크 상태에 문제가 있는 음반은 별도로 상태 표기를 하고 있으므로, 제품 상태에 대한 특별한 표기가 없는 음반의 경우 판매(구입)에 적합하다고 보시면 됩니다. [주로파]에 등록된 모든 음반은 아래와 같이 제품명 앞/뒤에 매체 표기와 특이사항 표기를 하고 있습니다.
중고음반 자켓이 종이재질로 만들어진 디지팩(Digipak) 음반의 경우 다소 사용감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.


  • (미개봉) 제품은 포장을 뜯지않은 새음반입니다. 제목에 (포스터)가 기재되어 있으면 포스터를 지관통에 담아 제품과 함께 발송합니다.
  • (개봉) 제품은 포장을 개봉했지만 음반은 플레이되지 않은, 거의 새상품과 같이 꺠끗한 음반입니다.
  • [중고 또는 개봉] 음반은 별도표기가 없을 경우 포토카드는 포함되지 않으며, 포토카드가 있는 경우 (포카포함)이라고 표기하고 있습니다.
  • 상태표기(수입) (주얼케이스) (Digipak) (아웃케이스)
  • 매체표기[DVD] [Blu-ray] [LP] , * 표기가 없는 경우 CD

LP : 자켓 및 디스크 상태표기

★★★          :  일반적인 중고음반 상태
★★★☆      :  중고음반이나 상태가 양호한 상태
★★★★      :  거의 새음반과 같은 상태
★★★★☆  :  포장만 개봉된 상태
★★★★★  :  미개봉 새음반 상태


홍보용 음반이란?


홍보용 음반은 일반 판매용이 아닌 방송 또는 매체 홍보를 목적으로 배포된 음반이며, 제품 뒷면에 "홍보용 또는 비매품" 표기가 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. 특별한 표기가 없는 한 판매용 음반과 수록곡 차이는 없습니다.

배송 안내

  • 배송 방법택배
  • 배송 지역전국지역
  • 5만원 미만 구매시2,500원
  • 5만원 이상 구매시무료배송
  • 배송 기간3일 ~ 7일

  •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.
    상품 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.
    도서산간지방의 경우 배송료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.

주문/반품 안내


무통장 입금시 유의사항
[주로파]에서 주문 후 '온라인 입금'의 경우 영업일 기준 3일 이내에 결제가 진행되지 않으면 자동 주문취소 처리됩니다. 또한, 주문 후 반복적으로 온라인 입금을 이행하지 않는 경우 임의로 회원 자격을 철회할 수 있습니다.

교환/반품
[주로파]에서 구입한 음반에 문제가 있는 경우 100% 교환 및 환불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. 단, 아래의 경우 '교환/반품'이 불가능하거나,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.


- 단순변심 : 왕복 배송비 고객 부담
- 다른 음반을 잘못 구입했을 경우 : 왕복 배송비 고객 부담
- 미개봉을 구입한 후 포장을 개봉했을 경우 : 교환/반품 불가

교환/반품을 원할 경우 아래 고객지원 전화 또는 1:1 게시판에 내용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.

 ☎  02-6435-2084   /   ▤  1:1 게시판 바로가기

중고음반 고가매입

판매하고자 하는 음반목록을 작성하여 메일로 보내주시면 음반별로 매입가를 책정하여 견적서를 보내드립니다.
견적서 확인 후 음반을 보내주시면 견적내용과 음반을 비교 검수한 후 고객님의 계좌로 해당 금액을 입금해 드립니다.


ITEM REVIEW

후기작성 (100P) 후기 전체보기

게시물이 없습니다

ITEM REVIEW

상품후기쓰기 모두보기

게시물이 없습니다

ITEM Q&A

상품문의하기 모두보기

게시물이 없습니다

판매자 정보